검색 상세

朝鮮 後期 釋迦授記三尊像 硏究

A Study on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in the Late Joseon Period

초록/요약

본고는 조선시대 석가여래·미륵보살·제화갈라보살로 이루어진 석가수기삼존상에 대해 사상적 근거와 명칭, 조성과 유행 배경, 현황, 형식 및 도상 특징 등을 고찰한 논문이다. 조선시대 석가수기삼존상은 전기부터 이미 조성된 것으로 생각되며 특히 조선 후기인 17세기에 크게 유행하여 19세기까지 지속적으로 조성·봉안되고 있다. 석가수기삼존상은 사상적으로 『법화경』과 법화사상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특히 『법화경』 수기 사상을 내포한 형식이다. 『법화경』은 동아시아 전반에 걸쳐 크게 영향을 미친 대표적인 대승경전으로 한국의 경우 삼국시대 유입되어 조선 후기까지 꾸준히 유행한 경전이다. 『법화경』의 내용과 사상은 보살에 대한 신앙, 사리 신앙, 탑에 대한 신앙, 다보불 신앙, 아미타불 신앙, 관음보살 신앙 등 다양한 신앙을 통합하고 있으며 이는 다양한 형태로 표출되어 조각과 회화, 건축 등에 반영되고 있다. 그러나 『법화경』의 가장 핵심이 되는 신앙과 사상은 영산회의 석가여래에 대한 신앙이며 또한 『법화경』 내에서 광범위한 수기를 통해 구체화 되는 개삼현일 사상이다. 이는 대승불교의 근간이 되는 사상으로 특히 조선시대 통합적 불교는 이와 맥락을 같이한다고 볼 수 있다. 석가수기삼존상은 이러한 『법화경』의 핵심 신앙과 사상을 투영한 형식의 조각으로 조선시대 법화사상과 신앙에 대한 일면을 보여주고 있다. 석가수기삼존상의 유행은 조선시대 특히 임진왜란이 끝난 후 전국의 사찰에서 거행된 의례와 그에 관련된 의식집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조선 후기는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등의 전란이 연달아 일어나며 전국적으로 수 많은 인명이 희생되고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발생하였다. 이에 따라 조선 후기 불교계는 망자를 천도하고 추선할 의무가 있었다. 이는 수륙재, 영산재 등의 의례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의례의 절차와 내용을 담은 것이 의식집이다. 조선시대 간행된 의식집에서는 석가수기삼존 즉 석가여래·미륵보살·제화갈라보살의 명칭과 성격, 신앙 형태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이는 조선 후기 조성된 석가수기삼존상에 투영되고 있다고 판단된다. 이미 조선 전기부터 간행되고 있는 『사리영응기』, 『염불작법』 등과 더불어 조선 후기 유행한 『권공제반문』, 『제반문』, 『작법귀감』, 『석문의범』 및 수륙재 관련 의식집 등에서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은 석가여래를 돕는 보처보살로서 등장하고 있다. 이처럼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이 석가여래의 보처로 등장하게 된 원인과 전개는 명확히 알 수는 없다. 다만 의식집의 내용에 따라 추정해보면 여말선초 삼신불 사상이 유행하면서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은 비로자나불과 함께 화엄삼성을 이루고 이들을 대신해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이 석가여래의 보처로 등장하고 있음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이들 석가수기삼존은 영산교주인 석가여래를 중심으로 영산회의 주존이 되고 있으며 나한에 대한 정법 부촉과 수기를 증명하는 존재로 나타나고 있다. 현전하는 조선 후기 석가삼존상의 현황을 보면 본존인 석가여래의 협시상으로 문수보살과 보현보살보다는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이 주류를 이루는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석가여래와 관련하여 대웅전, 영산전, 팔상전, 나한전, 응진전 등 모든 전각에 봉안되는 것이 확인되어 석가수기삼존상은 조선 후기 가장 일반적인 석가삼존상으로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다만 석가수기삼존상을 구분할 수 있는 공통된 도상 특징은 찾기 어렵다. 봉안 전각, 자세, 수인, 착의법, 지물, 장식 등은 모두 문수보살·보현보살과 동일하게 나타나며 고려시대 작품의 예로 봤을 때 이는 본래 문수보살·보현보살을 표현하는 형식들로 생각된다. 즉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은 문수보살·보현보살의 도상 특징을 어느정도 차용하여 조성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이 경전 상 구분할 수 있는 특징이 잘 나타나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보이며 조선시대 석가여래의 보처로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이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대체하고 있는 양상으로 생각해 볼 수도 있다. 다만 협시보살상의 보관과 지물에서는 이를 구분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제화갈라보살상의 경우 보발과 함께 두건을 쓴 형태로 표현한 작례가 확인된다. 이는 이후 양 협시보살상의 대칭적 조형성을 위해 미륵보살상과 제화갈라보살상 모두 두건을 쓴 모습으로 발전한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미륵보살상의 경우 보관에 화불을 표현한 작례가 확인된다. 이는 본존 석가여래상과 함께 조성된 삼존상의 협시보살이 확실하므로 미륵보살의 도상을 표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특징들이 모든 석가수기삼존상에 공통적으로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 이상의 흐름을 볼 때 석가수기삼존상은 조성 당시에도 도상으로 구분이 어려웠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전하는 의식집의 내용과 작례들을 종합해 보면 조선 후기 17-19세기에 크게 유행한 양상이 확인된다. 이는 석가수기삼존상이 『법화경』, 『화엄경』 등 조선시대 유행한 대승경전의 주요 사상들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석가수기삼존상은 『법화경』의 영산회를 상징하고 있으며 특히 『법화경』 내에 광범위하게 설해진 수기 사상을 표현하고 있다. 또한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이 협시하는 독특한 형식은 석가여래의 불신관의 발달에 따라 성립할 수 있는 도상 형식으로 생각된다. 즉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은 모두 석가여래에게 수기를 받은 일생보처의 성격을 보여주며 결국 미륵에 대한 신앙으로 귀결됨이 확인된다. 따라서 조선 후기 조성된 석가수기삼존상은 대승불교의 사상 체계가 복합적으로 반영된 조선시대 불교와 불교 미술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으로 미술사적 의의가 있다고 보인다.

more

초록/요약

This study examines the ideological basis and name, composition and popular background, current status, form and iconographical characteristics of the Shakyamuni Sugi Triad, which consists of Shakyamuni Tathagata‐Maitreya Bodhisattva‐Jehwagalla Bodhisattva in the Joseon period. The Shakyamuni Sugi (授記) Triad of the Joseon period is thought to have been created already from the earlier Joseon period, and in particular, it became very popular in the 17th century, the late Joseon period, and has been continuously created and enshrined until the 19th century.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is ideologically based on the “Lotus Sutra” and Saddharma‐Pundarika thought, and is a form that contains “Lotus Sutra” Sugi thought in particular. The “Lotus Sutra” is a representative Mahayana sutra that had a great influence throughout East Asia, and in the case of Korea, it was introduced into the Three Kingdoms era and was steadily popular until the late Joseon period. The contents and ideas of “Lotus Sutra” integrate various faiths such as faith in Bodhisattva, faith in sarira, faith in the pagoda, faith in Dabo Buddha, faith in Amitabha Buddha, and Avalokiteshvara Bodhisattva faith, which is expressed in various forms and reflected in sculpture, painting, and architecture. However, the most core faith and thought of the “Lotus Sutra” is Yeongsanhoe's faith in Shakyamuni Tathagata, and also, it is the idea of Gaesamhyeonil that is embodied through a wide range of Sugi within the “Lotus Sutra”. This is a fundamental idea of Mahayana Buddhism, and it can be seen that the integrated Buddhism of the Joseon period is in the same context as this.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is a type of sculpture that reflects the core faiths and ideas of “Lotus Sutra”, and it shows an aspect of Saddharma‐Pundarika thought and faith in the Joseon era. The popularity of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can be found in the rituals held in temples across the country and related ritual manuals during the Joseon period, especially after the Imjin War. In the late Joseon period, wars such as the Imjin War and Byeongjahoran occurred one after another, and numerous lives were sacrificed nationwide and enormous economic damage occurred. Accordingly, the Buddhist community in the late Joseon period had the duty to transfer the dead to the heavens for a Buddhist memorial service. This was shown in rituals such as Suryukjae and Yeongsanjae, and Ritual Manuals contain the procedures and contents of these rituals. In the Ritual Manuals published during the Joseon period, the Shakyamuni Sugi Triad, that is, Shakyamuni Tathagata‐Maitreya Bodhisattva‐Jehwagalla Bodhisattva, can be found in the name, character, and form of faith. It is judged that this is reflected in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created in the late Joseon period. In addition to “Sariyeongeungi” and “Buddhist Invocation Ceremony Manner” already published from the early Joseon, in “Gwongongjebanmun”, “Jebanmun”, “Jakbeopguigam”, “Seokmunuibeom”, and Suryukjae‐related ritual manuals that were popular in late Joseon,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appear as Bocheo Bodhisattva assisting Shakyamuni Tathagata. As such, the cause and development of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as Bocheo of Shakyamuni Tathagata are not clearly known. However, if we estimate according to the contents of the Ritual Manuals, as the idea of Trikaya Buddha was popular in the late Goryeo and the early Joseon, Munsu Bodhisattva and Bohyeon Bodhisattva together with Vairocana Buddha form the Hwaeom Samsung, and Instead of them, one can think of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appearing as Bocheo of Shakyamuni Tathagata. These ShakyamuniSugi Triad are centered on Yeongsan Gyoju, Shakyamuni Tathagata, and are the main deity of Yeongsanhoe, and appear to be a being to prove Jeongbeop Buchok and Sugi to Arhats. Looking at the status of the Shakyamuni Triad in the late Joseon period, which has been handed down to the present, it is understood that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form the mainstream rather than Munsu Bodhisattva and Bohyeon Bodhisattva as companions of Shakyamuni Tathagata, the principal image. In particular, it has been confirmed that Shakyamuni Tathagata is enshrined in all halls such as Daeungjeon, Yeongsan Hall, Palsang Hall, Arhat Hall, and Eungjin Hall, and so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can be regarded as the most common Shakyamuni Triad in the late Joseon period. However, it is difficult to find common iconographical characteristics that can distinguish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Enshrinement seals, postures, hand signs, clothing methods, ornaments, and decorations all appear identical to those of the Munsu Bodhisattva‐Bohyeon Bodhisattva, and looking at the cases of Goryeo Dynasty works, these are originally thought to be forms expressing Munsu Bodhisattva‐Bohyeon Bodhisattva. In other words,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borrow the iconographical characteristics of Munsu Bodhisattva‐Bohyeon Bodhisattva to some degree and create them. This seems to be because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do not have distinguishable characteristics in the scriptures, and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as Bocheo of Shakyamuni Tathagata in the Joseon period can be thought of as an aspect replacing the Munsu Bodhisattva and the Bohyeon Bodhisattva. However, it is thought that there was an attempt to distinguish them in the crowns and ornaments on the Bodhisattva. In case of the Jehwagalla Bodhisattva image, an example expressed in the form of wearing a hood along with Bobal is confirmed. Both the Maitreya Bodhisattvastatue and the Jehwagalla Bodhisattvastatue are thought to have developed a hooded figure for the symmetrical formativeness of both concentric Bodhisattva. In addition, in the case of Maitreya Bodhisattvastatue, an example of expressing a painting Buddha on a crown is confirmed. Because the collaborative Bodhisattva of the Triadstatue created with the principal Buddha Shakyamuni Tathagata statue is certain, it can be seen as expressing the iconography of Maitreya Bodhisattva. However, these characteristics are not common to all Shakyamuni Sugi (授記) Triads. Looking at the flow above, it is thought that the Shakyamuni Sugi (授記) Triad was difficult to distinguish as an iconography even at the time of its creation. Nonetheless, if we put together the contents and composition examples of the existing Ritual Manuals, the pattern that was very popular in the late Joseon in the late 17th and 19th centuries is confirmed. This is thought to be because the Shakyamuni Sugi (授記) Triad contains the main ideas of the Mahayana scriptures popular in the Joseon period, such as the “Lotus Sutra” and the “Avatamska Sutra”. The Shakyamuni Sugi(授記) Triad symbolizes Yeongsanhoe in the “Lotus Sutra”, and in particular, it expresses the Sugi idea widely elaborated in the “Lotus Sutra”. Also, the unique form collaborated by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is thought to be an iconographical form that can be established according to the development of Shakyamuni Tathagata's Trikaya Buddha View. In other words, both Maitreya Bodhisattva and Jehwagalla Bodhisattva show the character of a Bodhisattva's highest rank who received Sugi from Shakyamuni Tathagata, and in the end, it is confirmed that it comes down to faith in Maitreya. Therefore, the Shakyamuni Sugi (授記) Triad created in the late Joseon period seems to have significance in the art history as it shows a cross‐section of Buddhism and Buddhist art in the Joseon era in which the ideological system of Mahayana Buddhism was reflected in a complex way.

more

목차

Ⅰ. 머리말 1
Ⅱ. 석가수기삼존상의 조성 사상과 명칭 8
1. 수기의 개념과 전개 8
1) 초기불교에서 수기의 개념 8
2) 수기 사상의 발달과 연등불수기본생 10
3) 대승불교에서의 수기 사상 확대 및 체계화 15
2. 소의경전 묘법연화경의 내용과 수기 사상 18
1) 묘법연화경의 내용 18
2) 묘법연화경의 수기 사상 20
3. 조선 후기 석가수기삼존상의 명칭 22
Ⅲ. 조선 후기 석가수기삼존상 조성 현황 25
1. 조선 17세기 석가수기삼존상 현황 25
1) 서울 천축사 대웅전 <목조석가삼존불상> 27
2) 여수 흥국사 대웅전 <목조석가여래삼존상> 30
3) 파주 보광사 대웅전 <목조보살입상> 33
4) 청도 대운암 관음전 <목조관음보살좌상> 35
5) 의승수군유물전시관 <목조석가수기삼존상> 37
6) 완주 송광사 나한전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39
7) 경주 불국사 대웅전 <소조석가수기삼존상> 44
8) 부산 범어사 대웅전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46
9) 김천 봉곡사 대웅전 <석조석가여래삼존상> 49
10) 청도 덕사 영산전 <석조여래삼존상> 51
11) 안성 칠장사 대웅전 <목조석가삼존불좌상> 54
12) 고흥 능가사 응진당 <목조석가여래삼존상> 56
13) 영동 중화사 대웅전 <목조석가여래좌상 및 목조보살좌상> 59
14) 김해 은하사 응진전 <석조석가수기삼존상> 61
15) 보령 백운사 요사 <목조보살좌상> 63
2. 조선 18세기 석가수기삼존상 현황 65
1) 월정사 성보박물관 <목조석가여래좌상 및 목조미륵보살좌상> 65
2) 평창 상원사 영산전 <목소조석가수기삼존상> 67
3) 의승수군유물전시관 <목조석가여래좌상> 70
4) 영천 은해사 백흥암 영산전 <석조석가수기삼존상> 71
3. 조선 19세기 석가수기삼존상 현황 74
1) 고창 선운사 영산전 <목조삼존불상> 74
4. 조선 후기 석가수기삼존상 현황 특징 77
Ⅳ. 조선시대 석가수기삼존상 조성과 의식집의 연관성 80
1. 조선시대 석가수기삼존 관련 의식집의 내용 80
1) 석가수기삼존과 삼신불 사상 81
2) 석가수기삼존과 나한신앙 85
3) 석가수기삼존과 선종 조사신앙 94
2. 조선시대 의례 설행과 의식집 간행 양상 96
Ⅴ. 조선 후기 석가수기삼존상의 도상 특징과 의미 110
1. 조선 후기 석가수기삼존상의 도상 특징 110
1) 봉안 전각과 존상 구성 110
2) 자세 112
3) 수인과 지물 113
4) 보관 117
2. 조선 후기 석가수기삼존상의 도상 의미 121
Ⅵ. 맺음말 126
參考文獻 129
부록 138

more